본문 바로가기
In MY life/떠드는 대로

goodsharp.tistory.com 블로그를 열면서...

by 코드네임피터 2008. 10. 22.
사용자 삽입 이미지

내가 얼마나 이쁘고 좋은 글을 쓸지는 모르겠다.

사는데 있어 글은 내 생각의 한통로일 뿐이다.
손짓과 발짓을 다해도 모자랄 나의 행동과 표정 하나 하나의 의미를 최대한 담아 보련다.

사는 것 만큼 큰 용기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중에 1인이다.

어쩌다 어쩌다 보면... 내가 살아가는 이유가 블로그나 내 표현 하나에 걸린 것일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든다.

난 단지 그뿐이다.^^

태그

댓글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