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In MY life/고양이를 부탁해

아유~ 귀여워! 새끼고양이^^

by 코드네임피터 2010. 4. 20.
얼마전에 집에 마리가 새끼를 낳았다.
내가 알고 있기로는 총 4마리인지 알았는데...
새끼 낳고 약 2시간 후 한마리가 더 나왔다고 한다.

하지만, 녀석은 너무 약하고 외소한 녀석이었다.
아쉽게도 그 녀석은 어미 젖도 배불리 먹지 못하고 짧은 생을 마감했다.
(아~~ 슬프다.;;)

그래도 나머지 녀석들이 잘 커주고 있으니 위안을 삼는다.
혀를 빼고 새근새근 자는 모습이 어찌나 이쁜지~

이녀석은 사람처럼 몸쪽털은 흰색이고 머리쪽 털은 모두 검은 색이다. 약간 못생기기도 했다~ ㅎ

갈색과 흰색, 검은색 털이 섞여 있는 모습. 뒤집어 자는 모습이 너무 이쁘다.

아직 눈을 뜨지 못한 이녀석은 사람처럼 자고 있다. ㅎ

자기 팔베고 자는 모습이 너무 너무 이쁘다.

태어난지 몇일이나 됐다고 벌써 탈출을 시도하는 녀석도 있다.


자~ 이제 부터 숨은그림 찾기!
요기에 도대체 몇마리의 고양이가 숨어 있을까요? ㅎㅎㅎ
무슨 새끼들 아빠가 어떻게 생긴지 모르겠지만... 왠지 모를 남남같은 느낌은 뭔지~ ㅎㅎ

새끼를 낳느냐 고생한 마리도 무럭무럭자라나고 있는 새끼들도... 너무 대견하고 이쁘다.
앞으로도 건강하게 자라다오~^^

Written By 밤의카사노바

댓글0